장례정보 - 문상절차

[ 문상절차 ]

상가(빈소)에 도착하면

1. 상가(빈소)에 도착하면 문밖에서 외투나 모자 등을 미리 벗어 둔다.

2. 상주에게 가볍게 목례를 하고 영정 앞에 무릎을 꿇고 앉는다.

3. 분향 및 헌화 방법은 향나무를 깍은 나무향일 경우는 오른손으로 향을 집어 향로 위에 놓는데 이 때 왼손으로 오른 손목을 받친다.

- 선향(線香, 막대 향)일 경우 하나나 둘을 집어 촛불에 불을 붙인 다음 손가락으로 가만히 잡아서 끄든지 왼손으로 가볍게 흔들어 끄고 절대 입으로 불면 안된다. 다음으로 두 손으로 공손히 향로에 꽂는데 선향은 하나로 충분하나 여러개 일 경우 반드시 하나씩 꽂아야 한다.

- 헌화를 할 때는, 오른손으로 꽂줄기 하단을 가볍게 잡고 왼손 바닥으로 오른손을 받쳐 들어 두 손으로 공손히 꽃 봉우리가 영정 쪽으로 향하게 하여 재단위에 헌화 한 뒤 잠깐 묵념 및 기도를 한다.

※ 종교적 이유나 개인적 신념에 따라 이와 반대로 하는 경우도 있다.

4. 영좌 앞에 일어서서 잠깐 묵념 또는 두 번 절한다.

5. 영좌에서 물러나 상주와 맞절을 한다. 종교에 따라 절을 하지 않는 경우는 정중히 고개를 숙여 예를 표해도 된다.

6. 평소 안면이 있는 경우라면 상주에게 문상 인사말을 건네는데 이때는 낮은 목소리로 짧게 위로의 말을 하되 고인과 관련된 질문을 많이 하는 것은 좋지 않다.

7. 문상이 끝나고 물러나올 때에는 두세 걸음 뒤로 물러난 뒤, 몸을 돌려 나오는 것이 예의이다.


[ 문상시기 ]

가까운 친척 친지 가운데서 상을 당했다는 연락이 오면

  • 가까운 친척 친지 가운데서 상을 당했다는 연락이 오면
  • 상가에 가면 우선 상제들을 위로하고 장의 절차, 예산 관계 등을 의논한다.
  • 할 일을 서로 분담하여 책임 있게 수행해 줘야한다.
  • 내용을 잘 모르면서 여러가지로 참견하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못하다.
  •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복장을 바르게 하고 영위에 문상 한다.
  • 상주에게 정중한 태도로 예절을 잊지 않도록 해야 한다.
  • 상을 당한 직후에는 문상객을 맞을 준비가 안되어 있기 때문에 즉시 달려가서 도와주어야 하는 경우가 아닌 사람은 상가에서 성복이 끝나기를 기다린다.
  • 스스럼없는 사이라면 염습이나 입관을 마친 뒤에도 괜찮다.
  • 현대에는 별로 개념치 않고 돌아가신 직후 문상하여도 무방하다.

[ 문상예절 ]

문상객의 옷차림

예전에 우리 조상들은 평상복이 한복이었던 관계로 흰옷을 입고 가는 것이 예의였으나, 현대에 이르러서는 양복을 입는 관계로 문상객의 복장도 변모하게 되었다.

기본적으로 화려한 색상의 의복이나 장식은 피하며, 가능한 한 무채색 계통의 단정한 옷차림이 무난하다. 고인 또는 상주와 각별한 문상객ㄱ일 경우에는 아래와 같은 복장을 갖추는 것이 예의이다.

 절하는 법

◎절의 의미

절이란 몸을 굽혀 공경(恭敬)을 표시하는 인사방법으로 인간이 살아가는데 있어서 지켜야 할 많은 예절 가운데서도 상대편에 대한 공경과 반가움을 나타내는 가장 기본적인 행동예절이다.

절은 윗사람을 공경하고 아랫사람을 공경하는 예로써 행하여지며 공경해야 할 대상을 상징하는 표상이나 의식행사에서도 한다.

◎공수법(拱手法)

두 손을 모아 앞으로 잡는 것을 공수라 하는데 이는 공손한 자세를 나타내며, 모든 행동의 시작이다.

공손한 자세는 어른에게는 공손한 인상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하고 공손한 자세를 취하는 사람에게도 편안한 자세가 되어야 한다.

  • 공수는 두 손을 앞으로 모아서 잡는 것을 말한다.
  • 공수는 남자와 여자의 손위치가 다르다.
  • 공수는 평상시(平常時)와 凶事時)가 다르다.
  • 공수는 의식행사에 참석했을 때나 어른을 뵐 때 반드시 한다.
  • 공수는 배례(拜禮,절)의 기본동작(基本動作)이다.

◎평상시 남자와 여자의 공수(拱手) 동작

공수시 남자는 왼손을 위로하고 여자는 오른손을 위로하여 두 손을 가지런히 모아서 포갠다.

흉사때는 남녀 모두 평상시와 반대로 한다.

문상 할 때의 인사말

◎ 문상시 인사말

문상 할 때에는 고인에게 재배하고 상주에게 절한 후 아무말도 하지 않고 물러나오는 것이 일반적이며 전통적인 예의이다. 상을 당한 사람을 가장 극진히 위로해야 할 자리이지만 그 어떤 말도 상을 당한 사람에게는 위로가 될 수 없다는 뜻이며 오히려 아무말도 하지 않는 것이 더 깊은 조의를 표하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문상을 받은 상주 역시 말을 하지 않는 것을 모법으로 여기며, 더욱이 상주는 죄인이므로 말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전통적인 관습이다.

실제 문상의 말은 문상객과 상주의 나이, 평소의 친소 관계 등,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건네는 것이 합리적이다. 격식이나 형식을 차린 표현보다 따뜻하고 진지한 위로 한마디를 미리 문상전에 준비하는 것이 좋다.

상주도 '고맙습니다',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등으로 문상에 대한 감사를 표한다.

◎ 고인이 연하일 경우 문상 방법

아내의 상(喪) 또는 제사에는 절을 하나, 자식에게는 절하지 않는다. 아우, 조카 상에 절하지 않는다.

친구 부인 상(喪)이나 이성 사돈 상(喪)의 경우

  • 평소 인사하고 지내던 사이면 절하고, 평소 모르고 지내던 사이면 절하지 않는 것이 옛 원칙이라 하나, 현대에는 두 경우 모두 절한다.
  • 고인게게 절하는지 여부는 고인이 연하일 경우는 통상 절하지 않으며, 고인이 연상일 경우는 절하는 것이 도리이다.

※ 선조들 가운데는 고인의 사망성격(순직등)에 따라 예우 차원에서 연하 일지라도 절을 하신 경우도 있다. 이러한 예는 현대에도 이어져 시행되고 있다.

◎ 연하인 상주에게 절하는지 여부

상주 나이가 연하일 경우에는 문상객이 먼저 절하지 않는다.

어른이 문상시는 상주가 먼저 절을 하면 답례를 할 뿐이다.

문상시 삼가해야 할 일

  • 유가족을 붙잡고 계속해서 말을 시키는 것은 실례가 된다.
  • 상주, 상제에게 악수를 청하는 행동은 감가야 한다.
  • 상주가 어리다 하여 반말이나 예의 없는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
  • 반가운 친구나 친지를 만다더라도 큰소리로 이름을 부르지 말아야 한다.
  • 낮은 목소리로 조심스럽게 말하고 문상이 끝난 뒤 밖에서 따로 이야기 하도록 한다.
  • 고인의 사망 원인, 경위 등을 유가족에게 상세하게 묻는 것 또한 실례가 된다.
  • 집안 풍습이나 종교가 다른 경우라도 상가의 가풍에 따라 주는 것이 예의이다.
  • 망인이 연만(年晩)하여 돌아가셨을 때 호상이라 하여 웃고 떠드는일이 있으나, 이는 예의가 아니다.
  • 과도한 음주, 도박 등으로 인한 소란한 행위나 고성방가는 삼가야 한다.

[ 부고작성요령 ]

부고(訃告) 양식(樣式)

부고는 호상(護喪)이 상주와 의논하여 친척과 친지에게 신속히 발송한다. 부고(訃告)는 호상(護喪)이 보내는 것이며, 문맥도 호상(護喪)의 입장에서 작성하는 것이다.

◎ 부고(訃告) 예

  • 족손(族孫) : 호상이 상주의 당내지친(堂內至親)인 8촌 이내인 경우, 호상의 위치에서 상주와의 관계를 나타내는 칭호를 상주 이름 위에 쓴다. 호상이 타성(他姓)이면 이런 칭호는 쓰지 않고 그냥 상주(喪主)의 이름만 쓴다. 상과의 관계에 따라 다음과 같이 쓸 수 있다.

        족질(族姪) : 상주가 호상의 조카뻘 되는 경우

        족제(族弟) : 상주가 호상의 동생뻘 되는 경우

        종제(從弟) : 상주가 호상의 종제인 경우

  • 대인(大人) : 아버지를 높이는 말(상주의 아버지 상일 때 씀)
  • 대부인(大夫人) : 어머니를 높이는 말(상주의 어머니 상일 때 씀)
  • 이숙환(以宿患) : 오래된 병에 의해서
  • 별세(別世) : 세상을 떠남(죽음)
  • 자이부고(慈以訃告) : 이에 부고를 드립니다.
  • 사자(嗣子) : 대를 잇는 아들
  • 서(壻) : 사위(딸의 남편, 딸의 이름 대신에 씀)
  • 호상(護喪) : 장례를 치르는 데 모든 일을 주관하나느 사람

 

사후의 칭호는 부고를 호상이 보내는 것이므로, 망인이 상주의 아버지이면 대인(大人)이라 하며, 그 관계에 따라 다음과 같이 쓴다. 망인이 벼슬이 있으면 관향(貫鄕) 위에 벼슬 이름을 쓰고, 널리 알려진 호(號)가 있으면 관향 위에 호를 쓰기도 한다.

     대인(大人) : 상주의 아버지인 경우

     대부인(大夫人) : 상주의 어머니인 경우

     왕대인(王大人) : 상주의 할아버지인 경우

     왕대부인(王大夫人) : 상주의 할머니인 경우

     망실(亡室) : 상주의 부인인 경우

     망제(亡弟) : 상주의 동생인 경우

 

숙환(宿患)은 사인(死因)을 밝히는 말인데, 사고사(事故死)가 아니고 보통의 병사(病死)일 경우는 관례적으로 쓰고 있다.

     숙환(宿患) : 오래된 병

     별세(別世) : 세상을 떳다는 뜻인데, 기세(棄世)라고도 쓴다.

 

망인의 아들과 손자는 이름만 쓰고, 출가한 딸은 사위의 성명을 쓴다. 출가하지 않은 딸은 이름을 쓰지 않으며, 동생이나 조카의 이름도 쓰지 않는다.

위의 서식에 발인 장소, 영결식, 친족대표, 우인대표(友人代表) 등을 넣는 경우도 있다. 부고의 전달에는 사람이 직접 전하는 전인부고(專人訃告), 우편부고, 신문부고 등이 있으며, 가까운 친지에게는 전화로 알릴 수도 있다.


[ 문상접대예절 ]

문상객의 접대

상제는 근신하고 애도하는 자세로 영좌가 마련되어 있는 방에서 문상객을 맞이한다.

문상을 하는 사람이 말로써 문상하지 않는 것이 가장 모범이듯이, 문상을 받는 상주 역시 문상객에게 아무말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고례에 의하면 상주는 죄인이므로 말을 해서는 안된다. 굳이 표현한다면 '고맙습니다', '드릴(올릴) 말씀이 없습니다.' 정도의 말로 문상을 와준 사람에게 고마움을 표하면 된다.

상제는 영좌를 모신 방을 지켜야 함으로 문상객을 일일이 배웅하지 않아도 된다.

간단한 음료 및 음식물을 대접한다.

제주 및 일부 경상도 지역에서는 답례품을 준비하여 문상객에게 드리기도 한다.

 

장례 후 답례 인사

장례 후에 인사 치르는 것은 장례가 끝난 수일 내에 해야 한다. 도와준 사람들과 밤샘을 해준 친지들에게 감사의 자리를 마련하는 것도 좋다. 부의록에 기록된 문상객들에게는 찾아가거나 빠짐없이 인사를 해야 하는데, 일일이 찾아가거나 전화를 할 형편이 아닐 때에는 감사 인사장을 보내거나 신문에 내는 것이 예의이다. 인사장의 양식은 따로 없지만 감사의 뜻이 담긴 정중한 표현으로 쓰고, 엽서크기의 종이에 인쇄하여 발송한다.

[출처 : 보건복지부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

[ 분당봉안당홈 ]

28C-6e-20161212133741